Loading...
로그인 회원가입 이메일 사이트맵
  • 이주인권소식
  • 문서자료
  • 소식지
HOME > 자료실 > 이주인권소식
번호 <뉴스1> 국제앰네스티 "농.축산업 종사 이주노동자 인권침해 심각" 조회수 2014-11-02
국제앰네스티 "농·축산업 종사 이주노동자 인권침해 심각"
    기사등록 일시 [2014-10-20 20:05:30]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1. "한번은 일할 때 허리가 아파서 잠깐 앉아서 저를 지켜보고 있던 관리자에게 아프다고 이야기를 했어요. 그는 저에게 일어나서 계속 일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그래서 지시대로 배추를 캐기 시작했는데 다섯 개 정도를 잘못 캤습니다. 뿌리를 잘랐거든요. 관리자가 그걸 보고는 화를 내고 제 멱살을 잡았습니다. 저는 본능적으로 그 손을 밀쳐냈고 그러자 그가 저를 쳤습니다. 그 옆에 있던 관리자의 동생이 등 뒤에서 목을 감싸 잡았고 그 사이에 관리자가 저를 때렸습니다. 그리곤 둘이 제 온 몸에 주먹질을 하고 발로 찼습니다." -캄보디아 출신 남성(24) 이주노동자-

#2 "숙소는 매우 안 좋았습니다. 작은 방에서 다른 동료 셋과 함께 잤습니다. 화장실도 없어서 외부에 있는 것을 이용해야 했는데 매우 더럽고 30미터나 떨어져 있었습니다. 사장님은 식사를 제공하지는 않았지만 쌀, 고기, 기름을 주었습니다. 그걸로 충분하지는 않아서 제 돈에서 매달 식비로 10만원(미화 98달러)을 쓰게 되었습니다. 사장님은 깨끗한 식수를 제공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는 저와 동료들에게 물탱크의 물을 마시라고 했는데 그 물은 더럽고 농약이 가득했습니다." -베트남 출신 남성(38) 이주노동자-

농·축산업에 종사하는 이주 노동자들이 저임금과 폭언, 비위생적인 작업 환경 등 심각한 인권침해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앰네스티는 2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고통을 수확하다: 한국 농축산업 이주노동자 착취와 강제노동' 보고서를 발표하고 농·축산업 이주노동자들을 심각하게 착취하는 고용허가제의 부당성을 지적했다.

정부가 운영하고 있는 고용허가제는 충분한 내국인 인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에 이주노동자를 공급하고자 마련된 제도다.

보고서에 따르면 농·축산업 이주노동자들은 부당한 근로계약, 노동조건, 비위생적인 생활환경 등에서 다양한 형태의 인권침해를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제앰네스티는 "이주노동자들이 위협을 받으면서 자신이 동의하지 않은 환경에서 강제노동을 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농·축산업 이주노동자들에 대한 착취와 만연한 강제노동을 종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를 직접 진행한 노마 강 무이코(Norma Kang Muico) 국제앰네스티 아시아태평양조사관은 "고용허가제가 이주노동자의 사업장 변경을 제한하고 있어 고용주가 이 점을 악용하면 이주노동자들은 그대로 당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당한 수의 농축산업 이주노동자가 노동력 착취를 목적으로 인신매매되어 강제노동을 하고 있다"며 "국제앰네스티가 조사한 모든 사례에서 계약서를 속임수로 작성한 것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주노동자들이 부당한 대우 해결을 정부에 요청해도 한국 정부가 무성의하게 대처하거나 진정을 진행하지 않도록 권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는 이주노동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소비자 및 이주인권단체들과 함께 '소비자도 이주노동자도 행복한 인권밥상'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은 전 세계에서 팩스를 보내는 캠페인과 시민들이 직접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행사를 통해 작성한 탄원엽서를 모은다. 모인 팩스와 탄원엽서는 오는 12월18일 세계이주민의 날에 고용노동부에 전달할 방침이다.

sky0322@newsis.com
 
이전글
<서울신문> 노예 같은 중노동. 폭행... 인권 사각 내몰린 농축산 이주노동자
다음글
<참세상> 앰네스티, 농업 이주노동자 착취 강제노동 실태보고서 공개
목록
회원활동 인권교실 커뮤니티
 
이메일보내기 한국이주인권센터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온라인문의 사이트맵